비오는 가을 날의 창덕궁 후원(비원)

세계문화유산인 후원(비원)은 조선시대 궁궐인 창덕궁 내전의 뒤쪽으로 펼쳐지는 후원으로 ‘비원(秘苑)’으로 알려져 있으나 이 이름은 일제시대에 붙여진 명칭입니다. 조선시대엔 궁궐 북쪽에 있다 해서 북원(北苑) 또는 후원(後苑), 일반인이 접근할 수 없다 해서 금원(禁苑)이라 불리기도 하였습니다. 후원은 왕실의 정원으로 불리워질 만큼 아름다운데 연못과 정자, 숲과 정원이 어울려져 다른 고궁과는 색다른 분위기를 풍깁니다. 보호를 위해 예약제와 인솔자에 의한 관람방식으로…

이태원

이태원을 포함한 용산은 과거 한강의 물길이 닿는 교통의 요지이자 한양의 관문이었다고 합니다. 이러한 지정학적 특성 때문에 조선시대 말에는 일제가 식민지 통치를 위한 군사기지를 용산에 두었고, 해방 후에는 그 자리에 미군이 주둔해왔으며 외국 공관도 집중적으로 들어오게 되고 외국인들의 왕래도 많아져 현재의 이국적인 풍경을 이루게 되었다고 합니다. 카메라는 라이카 M Type 240, 렌즈는 Summilux-M 35mm f/1.4 AS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