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한바퀴

카메라가 제습함에서 휴식을 취할 때가 많아지고 기록되지 못한 내 삶의 단편들이 時空 사이로 사라져버리는 날이 많아집니다. 세상의 울림으로 남을 것도 아닐 바에 기록으로 남긴들 어떠하고 안 남긴들 어떠할까 싶습니다만…렌즈를 통해서 바라볼 때 비로소 세상은 고요해지고 피사체와 무언의 교감이 이루어지고 내 혼을 담는 심정으로 찰라의 순간을 기록하게 됩니다. 작품성과 관계없이 사진은 여행이기도, 산책이기도, 사색이기도, 휴식이기도 하고…

중국 위해(威海, 웨이하이)에서 이틀…

해(威海, 웨이하이)는 중국 산둥성(山東省) 연태(烟台, 옌타이) 지구에 속한 곳으로 지리적으로 가까워 짧은 일정으로도 다녀올 만 합니다. 4월 30일(목) 오후 출발해서 5월 2일(토) 돌아왔습니다. 골프가 주목적이라 사진은 아침 강변 산책중 몇 장이 대부분입니다. 골프는 위해에 있는 천익CC에서 오전 18홀, 오후 18홀을 돌았고 다음 날 연태 모평CC에서는 항공스케줄로 인해 18홀중 몇 홀은 못돌고 귀국하였습니다.

벚꽃 피다.

든 꽃들이 철을 따라 피고 지지만 벚꽃이 주는 느낌은 개화기간이 짧은만큼 더 강렬합니다. 근 일주일 대지를 하얗게 덥고 끝무렵 눈꽃을 휘날리다가 그저그런 51주의 평범함이 있을 뿐입니다. 이 나무가 초봄에 화려했던 벚꽃나무였다고 기억할 일 없는 길고 지루한 일상이 이어질 뿐입니다. 벚꽃이 만발한 시기에 그 꽃을 보고 즐길 기회를 갖지 못하는 것은 매우 애석한 일입니다. 올 해 봄은 벚꽃을 즐길 여유가 있어 감사하고 행복합니다. (안수집사 임직식 있던 그 날 오전에…)

언제나 같은 가을

을이 오면 무엇인가 홀린 듯 정신없이 보냅니다. 더 이성적이고 부지런해지면 이 가을을 만끽할 수 있을 터인데… 서둘러 호수공원으로 향합니다. 그런데 가을의 모습은 늘 같습니다. 같은 공간, 같은 느낌, 같은 색깔들…그리고 지난 가을의 사진마저 같게 느껴집니다. 같은 꿈을 반복해서 꾸듯… 올 해의 가을은 올 해만의 가을일 뿐이요, 지나가면 영원히 가버리는 것인데도 늘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