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Vietnam) 다낭(Da Nang) 마지막 날 (BGM 주의)

드디어 여행의 마지막 날, 일찍 체크아웃을 하고 공항에 짐을 보관하고 다낭의 이곳 저곳을 살펴보기로 합니다. 오행산은 당초 계획에 없었는데 공항으로 배웅하던 호텔 기사가 30분 정도 구경하겠느냐고 해서 들른 곳인데, 기사의 제안대로 30분이면 충분한 곳. 오행산은 산 전체가 대리석으로 되어 있다고 하여 마블 마운틴(Marble Mountain)이라고도 불립니다. 전망대 입구에 도착하면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병풍처럼 선 산들을 보고…

베트남(Vietnam) 호이안(Hoi An) 넷째 날 (BGM 주의)

넷째 날 새벽에는 주변 강을 따라 일출사진을 찍고 식사전까지 Ancient Town을 돌고, 식사후에는 도자기마을, 오후에는 안방비치 가는 길에 지나쳤던 물소들 있는 논두렁을 가보고 오후 늦게 다시 Ancient Town으로 돌아오는 일정으로 계획을 짰습니다. 여행왔다가 호이안이 좋아서 아예 머물러 버린 서양인이 운영하는 카페도 있다고 하는데 거대한 도시의 어두운 면에 지친 사람이라면 그럴 수도 있겠다 싶습니다. 낮에는 덮기는…

베트남(Vietnam) 호이안(Hoi An) 셋째 날 (BGM 주의)

사실 호이안은 평방 60km에 지나지 않고 그중 관광지인 Ancient Town은 우리나라 고궁 크기나 다름 없습니다. 순수한 관광일정이라면 한 나절이면 족한 곳입니다. 사흘째 머물다 보니 계속 같은 장소를 돌고 있는 느낌입니다. 오늘은 변화를 주어 건물보다는 사람들의 모습을 더 담아보고, Ancient Town의 반대편으로도 가보고, 오후에는 호텔 셔틀버스를 타고 가까운 안방비치에 들러볼 작정입니다. 그래도 역시 대부분의 사진들은 어제와…

베트남(Vietnam) 호이안(Hoi An) 둘째 날 (BGM 주의)

베트남의 새벽은 어떤 모습일까… 새벽 일찍 일어나 Ancient Town으로 향합니다. 고요한 강위로 하늘의 반영이 내려와 있고 서서히 날이 밝아 옵니다. 베트남의 전통적인 낚시 잡는 어망을 먼저 접합니다. 저 어망에는 어떠한 지혜가 숨겨져 있을까 호기심을 자극하지만 실제 사용하는 예는 볼 수 없었고 밋밋하고 속을 가늠해 볼 수 없는 강물 위를 채우고 있을 뿐입니다. 강을 따라 조깅을…

베트남(Vietnam) 호이안(Hoi An) 첫째 날 (BGM주의)

휴가다운 휴가없이 달려온 여름도 지나고 바람이 선선해지면서 서서히 여행병이 도집니다. 멀리 떠나 카메라 셔터질이나 하며 사치를 부려보고 싶은데 문제는 장소. 기억은 흐릿한데 오래된 도시 앞으로 강이 흐르는 사진 한 장이 뇌리에 스쳐 지나갑니다. 결국 그대로 찍게된 베트남 호이안(Vietnam Hoi An). 선선해지는 좋은 계절을 뒤로 하고 왜 하필 더운 베트남이며, 그것도 강수량이 가장 많은 10월에, 훌륭한…

인천 열우물길 벽화마을

열우물로(열우물길)는 인천광역시 서구 가좌동 가재울 사거리에서 부평구 십정동 벽돌막 사거리까지를 잇는 도로룰 뜻한다고 하는데 이곳에 인천의 대표적인 달동네가 있습니다. 사실 어릴 적 주변의 골목과 건물들은 모두 이와 같았습니다. 변하지 않은 이 곳이 문제인지 너무 많이 변해버린 세상이 문제인지 모르나 어찌 되었건 동시대에 존재하면서도 그 시간의 간극은 멀게만 느껴집니다. 이 곳에서 기억의 먼 저편에 있을 법한…

단풍과 함께 가을은 저물어 가고…

나무는 봄에는 엽록소에 의해 신록으로 변하고 가을에는 잎 속의 엽록소가 분해되고 안토시아닌이라는 물질이 생성되면서 잎들이 붉은색으로 변하는 것이라고 합니다.은행나무와 같이 안토시아닌 색소를 생성하지 못하는 것들은 카로틴이나 크산토필 색소를 갖게 되어 투명한 노랑색 잎으로 변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안토시아닌, 카로틴, 크산토필 등 처음 보는 용어들인데 우리가 보는 아름다운 단풍도 화학적 작용의 결과물이라고 할 수 있지요. 그런데 이러한…

이태원

이태원을 포함한 용산은 과거 한강의 물길이 닿는 교통의 요지이자 한양의 관문이었다고 합니다. 이러한 지정학적 특성 때문에 조선시대 말에는 일제가 식민지 통치를 위한 군사기지를 용산에 두었고, 해방 후에는 그 자리에 미군이 주둔해왔으며 외국 공관도 집중적으로 들어오게 되고 외국인들의 왕래도 많아져 현재의 이국적인 풍경을 이루게 되었다고 합니다. 카메라는 라이카 M Type 240, 렌즈는 Summilux-M 35mm f/1.4 ASPH,…

싱가포르 여행 13 : 가든스 바이 더 베이(Gardens by The Bay)

여행의 마지막 일정인 가든스 바이 더 베이(Gardens by The Bay)를 가보기로 합니다. 이 곳은 마리나 베이 샌드 호텔(Marina Bay Sands Hotel)바로 뒤 편으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낮에 본 모습은 거대한 식물원이며 곳곳에 아바타에서 나온 듯한 슈퍼트리 그로브(Super Tree Grove)라는 이름의 거대한 나무들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슈퍼트리 그로브(Super Tree Grove)는 철근과 콘크리트로 만들어져 나무의 모양만 띄고 있는 조형물들입니다.…

싱가포르 여행 12 : 센토사(Sentosa)

센토사(Sentosa)는 싱가포르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를 정도로 유명한 곳입니다. 세계최대의 아쿠아리움이 있고 유니버셜스튜디오, 워터파크, 깨끗한 모래사장이 펼쳐진 해변을 갖추고 있어 무엇하나 빠지지 않는 거대한 테마파크입니다.여행 마지막 날이라 오전까지 센토사(Sentosa)를 둘러보고 오후에는 가든스 바이 더 베이(Gardens by The Bay)를 둘러보고 밤 10시경 공항으로 출발하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센토사(Sentosa)를 제대로 구경하기 위해서는 2~3일도 부족할 것 같지만 실내이면서 사람많고…

싱가포르 여행 11 : 비보시티(Vivo City)

비보시티(Vivo City)는 MRT 하버프론트역 E번 출구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이곳은 다양한 레스토랑과 쇼핑, 영화, 스포츠 등을 즐길 수 있는 복합콤플렉스로 3층에는 Sky Park가 있는데 특색있는 조형물과 낱은 인공호수 등이 조성되어 있어 어린아이들을 동반한 부모들이 여가를 보낼 수 있습니다. 이 곳에서 센토사(Sentosa) 섬으로 걸어 이동할 수 있는 보드워크(Boardwalk)를 이용할 수 있으며 모노레일 스테이션도 있어 센토사(Sentosa) 섬으로 가는…

싱가포르 여행 10 : 국립뮤지엄(National Museum), 포트 캐닝 파크(Fort Canning Park)

싱가포르 경영대학(SMU) 옆으로 국립 뮤지엄(National Museum of Singapore)이 있고 뮤지엄 뒤 편으로 언덕을 오르면 포트 캐닝 파크(Fort Canning Park)가 나타납니다. 뮤지엄은 겉으로 보이는 건물은 웅장하나 내용은 그리 많지 않아 보이고 방문시에 닫혀진 곳도 많고 볼거리가 그리 많지는 않았습니다. 오히려 멋진 건물을 배경으로 웨딩사진을 찍는 사람들이 기억에 남는 곳이였습니다. 뮤지엄에서 뒷 길로 오르다 보면 잔디가 있는…

싱가포르 여행 9 : 차임스(Chijmes), 굿 셰퍼드 성당(Cathedral of The Good Shepherd)

차임스(Chijmes)는 빅토리아 거리(Victoria Street)에 위치합니다. 1904년에 세워진 고딕 양식의 예배당으로 가톨릭 수도원으로 사용되었지만 1983년 수도원이 다른 곳으로 이전함으로써 전혀 다른 용도로 활용되며 유명세를 띠고 있습니다. 건물 내부가 아름다워 결혼식장으로도 사용되기도 하고 건물 외부 안쪽 공간에는 레스토랑과 바, 상점들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결국 예배당이 외형은 그대로 유지한 채 결혼식장, 식당, 술집, 상점으로 변한 것인데 조금 씁쓸하기는 합니다.…

싱가포르 여행 8 : 레이플스 호텔(Raffles Hotel) & 아케이드

세인트 앤드류스 성당(St.Andrew’s Cathedral)을 보고 싱가포르에서 가장 오래된 호텔인 레이플스 호텔(Raffles Hotel)로 바로 이동합니다. 가벼운 칵테일의 일종인 유명한 싱가포르 슬링(Singapore Sling)을 파는 롱바(Long Bar)가 있는 호텔로 앞서 들른 곳은 호텔에 연결되어 있는 The Raffles Market Place입니다. 이 곳에는 다양한 쇼핑공간과 푸드코드가 있습니다. 때마침 점심 때가 되어 푸드코트에는 사람들이 붐비기 시작합니다. 유명한 야큔카야토스트(Ya Kun Kaya Toast)도…

싱가포르 여행 7 : 세인트 앤드류스 성당(St.Andrew’s Cathedral)

올드시티에 있는 첫 번째 방문지인 세인트 앤드류스 성당(St.Andrew’s Cathedral)은 MRT 시티홀에 내려 갈 수 있습니다. 영국 식민지 시절에 영국의 국교회에서 설립한 것으로 멀리서 보더라도 고딕 양식의 흰색 건물이라 금방 알아 볼 수 있습니다. 그러고 보면 싱가포르에는 유난히 흰색건물이 많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색이 바라지만 주기적으로 페인트를 칠하며 눈이 부실 정도의 흰색을 유지하는 것 같습니다. 성당은 개방되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