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magejpeg(/volume3/web/wordpress/wp-content/uploads/2015/04/L1000570-850x568.jpg): failed to open stream: Permission denied in /volume3/web/wordpress/wp-includes/class-wp-image-editor.php on line 420

유리벽 찻집 (BGM 주의)

이 노래를 들었던 때가 대학에 입학했던 무렵이니 정말 무수한 세월이 흘렀습니다. 그 시절엔 어찌 그리 마음 아린 날들이 많았길래, 몸도 마음도 화석이 될 만큼 무수한 단련을 거쳤음에도 노래 한 소절로 고스란히 그 때를 기억해 내는 것일까요? 시간이 흘러도 그 시절의 애닯음은 인생의 옹이처럼 남는 것일까요? 햇빛보다 밝고 하얗게 웃던, 꿈과 열정과 고뇌로 청춘을 불사르던 그 시절…